충무로출력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당첨번호유출 조회 2회 작성일 2022-07-05 07:31:18 댓글 0

본문

[다큐3일] 코로나19로 일감이 줄은 충무로 인쇄골목. 하지만 "우리의 삶은 계속된다" | 충무로 인현시장 72시간 (KBS 200906 방송)

다큐멘터리 3일 (일요일 밤 11시 5분 KBS 2TV)
“골목인생 - 충무로 인현시장 72시간” (2020.9.6 방송)


빌딩 숲들이 줄지어진 서울의 중심 충무로. 서울 도심 한복판에 위치한 충무로를 보고 누군가는 ‘한국 영화’, 누군가는 ‘인쇄 골목’을 떠올린다. 하지만, 이러한 공식을 뒤로하고 충무로역 8번 출구 뒤편에는 아는 사람만 아는 좁고 낡은 골목 시장이 숨어있다.

폭 2m, 길이 약 200m 굽이진 골목길로 이루어진 ‘인현시장’은 묘하다. 울퉁불퉁한 길목은 삼발이(인쇄소 물자를 싣는 삼륜 오토바이)하나가 겨우 지나가기도 벅차다. 끊임없이 변하는 서울의 중앙에서 따뜻한 사람들이 정겨운 골목에서 인현시장을 지키고 있다.

1967년 충무로 재개발 사업으로 삶의 터전을 잃은 상인들이 정착한 인현시장은 예나 지금이나 옛 그대로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 조그만 주택들이 밀집해있는 골목길은 53년째 낮고 낡았다. 그래서 인현시장은 골목길 사이사이를 구경하기만 해도 잃어버린 추억을 되찾는 것만 같다.

☐ 시간이 멈춘 골목 시장
인현시장의 점심 밥값은 5,000원. “가성비가 좋아요”라는 말은 인현시장을 찾아온 모든 이들이 이구동성으로 하는 말이다. 찌개와 여러 반찬이 나오는 백반 한 상의 가격이 이렇게 저렴한 곳은 서울과 대한민국을 통틀어 찾아보기 어렵다.

백반 한 상으로 배를 두둑하게 채우는 이들을 위해 인현시장은 몇십 년째 이윤보다는 이웃을 먼저 생각한다. 지갑이 가벼운 서민들은 싼값에 훈훈한 인정을 얹어주는 인현시장을 마다할 이유가 없다.

시간이 멈췄다고 해서 손님의 발걸음까지 멈춘 것은 아니다. 인현시장은 단골 장사로 인연을 이어간다. 본래 갖고 있던 분위기를 상실한 서울의 많은 동네와는 달리 인현시장에는 사람 냄새가 난다. 따뜻한 정(情)을 맛본 단골손님의 흥겨운 곡조가 울려 퍼지면 인현시장의 저녁이 시작된다.

20년 동안 매일 같은 자리에 앉는 단골손님, 애경사를 같이하며 기쁨과 슬픔을 나누는 단골손님까지. 인현시장을 오가는 사람들은 더 이상 손님과 주인 사이가 아니다. 그들은 서로를 형제라고 부른다. 오랜 시간 동안 형제애를 나눈 주인은 ‘야!’라며 반말을 하기도, 손님은 자신이 먹던 자리를 깨끗하게 치우고 가기도 한다.

☐ 인쇄 골목과 인현시장은 이어져 있다
골목길은 이어져 있다. 인현시장은 인쇄 골목과 공생한다. 몇십 년의 단골손님 대부분은 근처 인쇄 골목에서 일하는 근로자다. 물론, 인현시장은 인쇄업 근로자들의 끼니를 해결하는 식당과 술집으로 채워지게 되면서 떡, 과일, 반찬 등을 파는 동네 재래시장의 분위기가 점점 사라지게 되었다. 그러나, 인현시장을 지켜온 사람 중에 인쇄업 근로자들이 빠지기엔 섭섭하다.

인현시장과 인쇄 골목은 보이지 않는 실로 연결되어있다. 인쇄소 사람들로 점심 전쟁이 벌어지던 인현시장의 경기는 예전보다 못하다. 인쇄물 수요가 적어져 쇠락한 인쇄 골목이 침묵하고 있기 때문이다. ‘임대’ 안내 종이가 펄럭이는 인쇄 골목은 황망하기만 하다. 인쇄업 근로자들의 애환과 외로움을 달래주던 인현시장은 다시 가슴 뛸 수 있을까.

☐ KBS ‘시청자 주간’ 특집 - [다큐멘터리 3일]의 소중한 인연

“현장에서 일하는 다큐멘터리 3일 VJ들이 얼마나 대단한지 체험할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서호준 / 시청자 VJ
“앞으로도 오랜 시간 동안 많은 사람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다큐멘터리 3일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김동원 / 시청자 VJ-

‘충무로 인현시장 72시간’편은 KBS ‘시청자 주간’ 특집을 맞이해 시청자 VJ와 동행했다. [다큐멘터리 3일] 제작 현장의 궁금증을 해소하고자 시청자가 직접 얼굴 없는 진행자로 함께한 것. 인현시장의 구석구석을 해석하며 감동을 전할 ‘시청자 VJ’의 따뜻한 시선이 기대된다.

☐ 할리우드까지 활동 영역을 넓히고 배우 ‘한예리’, 내레이션 참여
한편, 내레이션은 영화 ‘미나리’로 할리우드까지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는 배우 한예리가 참여했다. 한예리는 할리우드 첫 주연 작품 ‘미나리’로 제36회 선댄스 영화제(Sundance Flim Festival)에서 미국 영화 부문 관객상과 최고상인 심사위원 대상을 수상, 탁월한 표현력과 개성을 갖춘 배우로 독보적 매력을 자랑하고 있다. 연기는 물론, 한국무용과 라디오 DJ까지 섭렵하며 작품마다 변신을 거듭해온 한예리는 대중의 공감과 사랑을 받고 있다. 장르를 불문하고 다양한 작품에서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펼쳐 온 배우 한예리의 따뜻하고 진솔한 목소리가 충무로 인현시장의 72시간을 읽어냈다.

☐ 골목 인생
높은 빌딩 사이에 숨어있는 낮고 허름한 골목 시장. 누군가에게는 먹고 자고, 자식들을 키워낸 삶의 터전이자 놀이터인 공간. 2020년 현재 충무로는 노후 건물을 중심으로 부분 재개발 사업이 진행 중이다. 그럼에도 살아가는 인현시장 골목 상인들의 이야기.


※ [다큐3일] 최신 영상 보기
권투선수, 선장이 되다 - 주문진항 72시간

20세 홍게소녀, 천사라의 깡 - 주문진항 72시간

그날의 악몽 | 구례5일장 수해복구 72시간

차박을 끊을 수 없는 이유

차박, 바로 이 맛 아닙니까!

낮보다 화려한 여름밤엔 - 대천해수욕장 72시간

다현이의 첫 바다 - 대천해수욕장 72시간

격렬비열도 카약챌린지 스타트!

서해의 독도, 격렬비열도에서 펼치는 카약 롤 배틀

하회마을 종갓집 맏며느리의 삶 | 조연출 다이어리


※ [다큐3일] 인기 풀영상 보기
고기 한 점! 마장 축산물 시장 72시간 (풀영상)

강처럼 바람처럼 경북 영주 무섬마을 72시간 (풀영상)

바람이 쉬어가는 간이역 - 원곡마을 양원역

다시 심장이 뛴다 - 대학병원 흉부외과 72시간 (풀영상)

어머니의 길을 걷다 - 남해 바래길 (풀영상)

사법연수원 72시간 (1/4)

눈물 반 행복 반 바삭한 인생 - 수원 통닭 골목 (풀영상)



#인현시장 #충무로 #인쇄골목 #다큐멘터리3일 #다큐3일
김상효 : 저 음식점 나도 잘아는데 11년동안 충무로에서 일하면서 매일 그 앞을 지나다녔음 충무로 떠나고 2달 뒤에 코로나 터짐 ㅠㅠ 남아 있는분들 어쩐다 ㅠㅠ
신발가게 아저씨도 알아요. 맞은편 과일가게 있는데 그분하고는 당골이라 친했어요. 그립다
Cameron kim : 할수없이 붙들고 있어 하면서 허허허
웃으시네 저 분들 그래도 웃을수 있는 여유는 예전에 돈 많이 벌어놓은 사람들
견디고 있는것도 뭔가 총알이 있으니까 버티지
벼락부자 : 코로나가 많은걸 변화시켰네요
최강희 : 인쇄물이 뭐라고 생각하시는지? 아이들촛점카드도 인쇄물이고 핸드폰케이스에 그래픽표현된것도 인쇄물 입니다. 인쇄가 무엇일까?
고영한 : 충무로인쇄업하는 인쇄소입니다.
일감이없지만
열심히 일하시는분들이 더많습니다.
영상 내용중에 하향길로향한다는게 불편하네요~

충무로 인쇄, 출력, 프린트라임

충무로에 위치한 소량 디지털 출력소 프린트라임입니다.
기본적인 출력/제본 외에 실사출력 및 다양한 출력과 인쇄 가공까지 진행이 가능합니다. 기업 및 대학생 작품 및 단체도 맞춤상담하여 출력을 하고 있습니다. http://www.printrhyme.com

충무로의 메카 인쇄에 대한 모든 것 1탄!!! 재수아성 tv

안녕하세요! 재수아성입니다.
인쇄
인쇄
인쇄

쉽게 생각하지만 참 복잡해요.
하나하나 알아가 봅시다!

그 속에 인생이 있습니다.
쉽게 풀어드릴게요.

함께가요!!
Daniel Kim : 재미 있어요. 더 올려 주세요. 사장님들 한마디씩 툭툭 던지는데 재미있어요
양심없는 한교봉성 : 인쇄는 한교봉성원색

... 

#충무로출력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8,399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robotcamp.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