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멘트소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죽순이 조회 16회 작성일 2021-07-24 20:04:57 댓글 0

본문

뒷마당 시멘트로 포장하기 (직접 DIY) - Backyard Cement Paving (DIY)

전원주택 뒷마당을 시멘트로 직접 포장했습니다. 3일에 걸쳐서 작업했는데 생각보다 훨씬 힘들고 어려운 작업이었네요. 일이 서툴다보니 포장의 마감은 엉성했지만 그래도 풀이 나지 않게 한다는 원래의 목적은 달성한 것 같습니다.
저와 같이 전원생활하시는 분들에게 이렇게 직접 할 수도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기 위해 준비한 영상입니다.

미세분무로 경사면 콘크리트 몰탈 쉽게 시공하기 DIY - Mortar concrete construction using fine water spray easy

경사면 콘크리트 시공을 직접 해보았어요
미세분무로 몰탈에 물을 뿌리니까 작업이 많이 쉬웠어요
물론 땅파기, 몰탈 나르기는 힘들어요 ㅠㅠ

0:00 잡초
0:47 터파기
3:38 터 고르기
7:20 와이어매쉬
8:59 자갈 몰탈
12:46 방법1 조루 물뿌리기
20:37 방법2 미세분무
29:49 다른 시도
31:59 결과

5,600톤 초대형 콘크리트를 바다에 띄울 수 있을까?│인천 신항만 건설 현장│극한직업

※ 이 영상은 2010년 11월 10일에 방송된 《극한직업 - 항만건설》의 일부입니다.

무게 5,600t, 높이 26.5m 아파트 10층 규모의 거대한 콘크리트 구조물 케이슨.
이 거대한 상자 모양 콘크리트는 항만 접안 시설의 가장 기초가 된다.
인천 신항만 건설에 들어가는 케이슨은 무려 88함. 현재 45번째 케이슨이 제작되어 해상에 거치되어 있다.
하나의 케이슨을 제작, 이동, 거치하는데 주어진 시간은 일주일 남짓.
모든 작업은 순서대로 멈추지 않고 이어져야 한다. 하나라도 잘못되면 뒤의 공정이 모두 밀리는 도미노 같은 현장에 작업자들은 매서운 바닷바람 앞에서도 비 오듯 땀을 흘린다.

인천 신항에 사용되는 케이슨은 기본 철골 골조에 단계적으로 거푸집을 끌어 올려 틈이 없도록 만드는 슬립폼(Slip form)방식으로 제작된다. 철근을 규격에 맞게 휘는 것부터 고정하는 작업까지 모든 것이 수작업으로 이루어진다. 수작업임에도 케이슨의 뼈대가 되는 철골 작업은 한 치의 오차도 허용되지 않는다.

작업자들의 땀의 결실로 만들어진 케이슨. 이제 바다에 무사히 거치하는 일만 남았다.
이를 위해 작업자들은 케이슨을 반잠수식 진수선, 약 9,000 톤 규모의 DCL선으로 옮긴다. 8온선 이상의 수위와 바람이 없는 날씨. 이 조건이 다 맞아야만 출항이 가능하다. 수위가 8온선 이상인 날은 한 달 중 약 보름으로 날씨와 케이슨 제작 기간, 선적할 수 있는 물 때를 맞추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총 27km 이동거리 6시간. 예인선과 안내선을 포함한 총 4대의 배가 함께해야 하는 어려운 작업.
46번째 케이슨의 진수작업은 무사히 마칠 수 있을까?

✔ 프로그램명 : 극한직업 - 항만건설
✔ 방송 일자 : 2010.11.10

#극한직업 #건설 #인천항

... 

#시멘트소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849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robotcamp.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